News Autonomous a2z

News


Press 카카오모빌리티-오토노머스에이투지, 세종시 '유상 자율주행'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Autonomous a2z 조회 1,203 작성일 2020-12-21

본문

5101ccf22b84c5a771384265784663d7_1623128809_7503.jpg
5101ccf22b84c5a771384265784663d7_1623128814_4309.jpg
5101ccf22b84c5a771384265784663d7_1623128818_0674.jpg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대표 한지형)와 손잡고 18일부터 세종시 정부청사 인근 실제 도로에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인다.

상용 서비스 형태로 플랫폼 기반의 수요응답형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이는 국내 최초 사례다.

18일 열린 세종특별자치시가 진행한 서비스 개시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국회 모빌리티포럼 연구책임의원인 홍성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백승근 교통물류실장도 함께 참석해 서비스 전 과정을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승객이 필요할 때 직접 플랫폼으로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또는 예약)해서 이동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서비스로, 차량 호출 및 예약, 요금 결제는 모두 카카오 T 플랫폼을 통해 이뤄진다.

첫 서비스는 정부세종청사 인근 약 4km 구간 3개 승하차지점에서 세종시가 선발한 ‘얼리 라이더’를 대상으로 시작, 점차 운행 지역과 이용 대상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차량에는 최대 2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며, 자율주행 시스템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안전을 위해 동승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스타트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협업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인지, 판단, 제어 등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 솔루션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독자 개발한 솔루션을 기반으로 전국 도로에서 4만 km 이상의 실증을 진행하며 기술력을 검증해왔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주행을 위한 차량 솔루션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한다.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는 올해 5월 ‘자율주행차법’ 시행으로 자율주행차를 통한 여객 유상운송이 허용되고, 11월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유상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함에 따라 출시가 가능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를 통해 쌓아 온 플랫폼 기술력과 서비스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더 많은 기업, 기관, 학계 등이 자율주행 서비스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업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으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사업실 장성욱 상무는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자율주행에 필요한 플랫폼 기술은 물론 국내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적 요소들도 보다 정밀화해나갈 예정“이라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외 여러 기업들이 카카오 T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협력 체계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한지형 대표는 “첫 유상 자율주행 여객운송 사업자 취득을 기반하여 지속적인 솔루션 업데이트와 더불어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서비스 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업 모델을 시작으로 전국에서 에이투지 솔루션을 적용한 다양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주행 솔루션을 만드는 회사다. 자동차 회사 출신의 전문가들이 사람의 눈, 두뇌, 손과 발에 해당하는 인지, 판단, 제어를 개발, 통합하여 최적의 주행 전략을 세우는 독자적인 솔루션을 개발하였고, 전국 도로에서 약 4만km의 이상 실증을 진행했다. 지역과 차량 플랫폼에 관계없이 적용이 가능한 강점을 살려 모든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로봇택시, 순찰차, 셔틀버스, 청소트럭 등에 자율주행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