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utonomous a2z

News


Press 오토노머스에이투지, 'COSMO프로젝트' 데이터와 논문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Autonomous a2z 조회 252 작성일 2024-02-19

본문

'CETRAN'에 설치된 오토노머스에이투지(a2z)의 '라이다 인프라 시스템'(LIS)/사진제공=오토노머스에이투지



무인모빌리티 플랫폼 자율주행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대표 한지형)가 싱가포르 과학기술청과 함께한 'COSMO'(COnnected Smart MObility) 프로젝트의 '실증 데이터'와 이를 바탕으로 작성한 '논문'을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데이터에는 RSU(Road Side Unit)와 OBU(Onboard Unit) 사이에서 벌어진 패킷 단위의 교신정보 및 지연정보가 포함돼 있다. RSU와 OBU는 싱가포르 '자율주행차 연구센터'(CETRAN)에서 자동차와 라이다 인프라 간 통신을 담당했다. 제공된 데이터 탭은 14종이며 트랙별, 주행 시나리오별 통신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유민상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상무가 참여한 논문(복잡한 교차로에서 자율주행 차량을 위한 강화된 인식)이 SCI급 학술지 'Sensors'에(피인용지수 3.9)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도시 내 교차로 인식센서의 시각 제한 상황에서 'V2X(차량·사물간통신)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성 개선'을 다룬 것이다. 연구 결과 'V2X 라이다 인프라'를 통해 안전성이 개선됨을 확인했다. 통신, 도로교통 상황, 건물의 배치 등이 최악의 상황일 때도 차량과 인프라 간 교신속도는 130ms(밀리세컨드)를 유지했다고 회사는 말했다.


업체 측은 "라이다 인프라로 인식한 객체 정보와 차량 내 전방 카메라로 인식한 인식정보를 비교하는 기술의 실현 가능성을 연구했다"면서 "이 기술을 활용해 다음에는 라이다 인프라로 확보한 인식데이터를 판단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지를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는 "지난 1년간 싱가포르 난양공과대학교, 과학기술청과 연구한 성과물을 공개했다"면서 "이 데이터가 단순히 한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의 기술력 증명으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다양한 학술·연구·규제기관에서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확장을 위한 연구 자료로 사용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COSMO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과학기술청이 주도한 스마트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다. 근거리전용무선통신(DSRC)과 차량·사물간통신(V2X) 기술을 활용해 2030년까지 싱가포르 전체 공공도로에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머니투데이 김태윤 기자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