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utonomous a2z

News


Press [AIF2022] “자율주행 상용화는 기술 개발·인프라 구축이 함께 이뤄져야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Autonomous a2z 조회 48 작성일 2022-09-23

본문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이사가 시사저널이코노미 주최로 열린 '2022 제8회 인공지능 국제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 사진=김지윤 PD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이사 “실도로 실증 통한 점진적 기술 고도화···기술 외 나머지 요소들과 협업 및 동반성장 필요”

[시사저널e=김태영 기자]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이사가 자율주행 기술 개발 동향과 한계 및 상용화를 위한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자율주행 기술 분야 기업 간 협력을 통해 미래 산업의 핵심 분야로 꼽히는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고도화하고 상용화를 앞당길 기술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지형 대표이사는 23일 시사저널이코노미 주최로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제8회 인공지능 국제포럼(AIF2022)'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시장 활성화를 위한 방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한 대표는 자율주행 기술 한계 극복을 위해 인공지능의 역할이 중요하며 유관 기업 간 다각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6년 3월 국내 공공 도로에 자율주행 차량이 처음 등장했다. 이후 현대차뿐 아니라, SK텔레콤·KT·삼성전자·LG전자 등 다양한 기업들이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다. 서울 상암동, 성남 판교, 제주 등 국내 14곳에 시범운행 지구도 생겼다. 그러나 국토교통부 허가를 받은 국내 자율주행 차량은 누적 220여대(2022년 9월 기준)에 불과할 정도로 대중화는 아직 요원하다.

한 대표는 "언론 등에서 자율주행에 대해 많이 언급하다보니 완전 자율주행이 금방 나올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완전자율주행까지 갈 길이 멀다"며 "해결이 필요한 기술 과제와 여러 법·제도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테슬라, 우버 등 많은 기업들이 자율주행차를 선보였지만 실제 주행 또는 테스트 단계에서 많은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한 대표는 자율주행 기술 과제와 관련해 데이터처리능력, 센서 인지능력 등이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도로 주행에서는 0.1초만에 다양한 데이터를 처리해야 한다"며 "아직은 차량 내 작은 컴퓨터로 이를 구현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알고리즘을 최대한 간단하게 짜는 방안을 찾아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래 자동차 기술의 종착지는 완벽한 자율주행이다. 운전자 없이 탑승자가 원하는 목적지에 안전하게 도착하는 것이 최종 단계다. 그는 "승용차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차 시장은 향후 20~30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R&D와 실증사업, 제한지역 특수차 자율주행, 승용차 시장 진입 전략 구축 등 단계별 기술개발을 통해 수익확보 및 인재육성에 나서는 노력이 주효하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가장 주력해야 할 부분은 0.001% 사고 확률을 줄일 수 있는 기술 개발이다. 차량이 완전 무인 상태로 주행하면서 겪게 되는 특수한 상황들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예를 들어 도로에 나무가 넘어져 있거나 트럭 적재함의 물건들이 쏟아져 있는 상황들이 대표적이다.

한 대표는 "모든 돌발 상황이 해결돼야만 완전한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자율주행차 전용 부품들의 경우 인증 규제와 제도는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수만 개의 부품 모두 규격이 다 다르다. 그는 "자동차안전관리기준이 요구하는 수준에 맞춰 부품공장에서 신규 제작돼 완성차 업체에 공급돼야 하는데 양산을 위해서는 충분한 판매 물량과 적절한 단가가 확보돼야 한다"며 "이런 부분들을 고려해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상용화 전략을 중장기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구성요소로는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포함해 법 제정과 보험 제도, IT·통신·서버 등 차량 주변 인프라 구축을 꼽았다. 특히, 실도로 실증을 통한 점진적 기술 고도화가 필요하며 기술 외 나머지 요소들과 협업 및 동반성장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한 대표는 "자율주행 상용화는 차량기술 개발과 IT·통신·법류 등 인프라 구축이 함께 이뤄줘야 가능한 공동 과제"라고 강조했다.
 

시사저널이코노미 김태영기자(tykim0210@sisajournal-e.com)


News 목록